도쿄 뒷골목 이야기

도쿄 뒷골목 이야기

  • 자 :강석균
  • 출판사 :넥서스BOOKS
  • 출판년 :2012-04-25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3-02-15)
  • 대출 0/3 예약 0 누적대출 123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화려하게 수놓아진 도시 속 빌딩숲, 개성으로 무장한 젊은이들의 거리 신주쿠와 하라주쿠,

긴자나 아키하바라 같은 번화가, 눈을 휘둥그레 만드는 전자제품, 라멘, 쇼핑, 도쿄디즈니랜드….

이처럼 화려한 도쿄의 이면에는 서민들의 삶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또 다른 모습이 있다.

아사쿠사, 간다, 니혼바시, 후카가와처럼 아직 끈끈한 정이 남아 있는 시타마치와

소시민의 활력이 느껴지는 시장의 모습, 일본의 근대를 엿볼 수 있는 건축물들….

도쿄의 뒷골목에서 익숙하지만 낯선 도쿄의 이야기와 만난다.





도쿄의 그때 그 시절, 시타마치를 엿보다!



베이징에 뒷골목인 후통이 있다면 도쿄에는 시타마치가 있다. 아랫마을이라는 뜻의 시타마치는 한 마디로 옛 건물과 옛 정취가 남아 있는 서민 동네이다. 주로, 도쿄 순환전철인 JR 야마노테센의 동쪽과 남쪽이 지대가 낮아 시타마치라 불린다. 또한 시타마치는 니혼바시를 중심으로 말할 수도 있는데 도쿄 역 인근 니혼바시의 동쪽이 에도 시대 흔적이 남아 있는 시타마치이고, 니혼바시의 서쪽이 메이지 시대의 흔적이 남아 있는 모던 도쿄이다.

에도 시대의 흔적이 남아 있는 시타마치는 우리로 치면 조선말, 개화기 초 정도라 할 수 있다. 그 시절 이곳에서 현재 우리가 즐겨먹는 풀빵과 단팥빵, 돈가스가 탄생했으며, 손때 묻은 일본의 전통이 남아 있다. 우리가??그 시절을 아십니까??식의 프로그램을 보며 어려웠던 시절에 대해 향수에 젖는 것처럼 일본 사람들도 에도의 정취가 남아 있는 시타마치를 보고 비슷한 감정을 느낀다. 기존의 뻔한 일본 이야기에 지친 독자라면 한 번쯤은 옛 추억이 서려 있는 시타마치 속에서 고즈넉함의 여유를 누려보는 건 어떨까.





상반된 매력을 지닌 도시, 그 속에서 느끼는 진정한 도쿄!



지리상으로 가까워서 그럴까. 유독 도쿄에 볼 만한 것이 없다고 토로하는 사람들이 많다. 도쿄에 대한 호기심에 한 번은 여행을 가지만 여느 서울의 번화가와 느낌이 비슷한 신주쿠나 시부야를 걷고 있노라면 같은 돈 주고 두 번은 가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겉으로 드러난 볼거리만 구경한 것일 뿐 곳곳에 숨겨진 도쿄만의 매력을 발견하지 못하고 하는 소리이다. 거대한 빌딩숲과 전통의 때가 묻은 신사, 세련된 번화가와 생선 냄새 비릿한 뒷골목 시장들, 공부벌레들이 가득할 것 같은 도쿄대, 와세다대 학생들과 일상의 탈출을 온몸으로 표출하는 코스프레 아이들, 눈이 휘둥그레지는 아키하바라의 전자제품과 길가에 죽 늘어선 고서점들. 알면 알수록 계속되는 도쿄의 상반된 모습에 듬뿍 취해버릴지 모른다. 어디 이뿐인가! 뒷골목 가득 달콤한 향을 풍기는 단팥빵과 풀빵의 항연, 예나 지금이나 묵묵히 자신의 업을 해온 신발 장수와 악기 장인, 연일 매진되는 가부키를 직접 느끼며, 화려하지만 정감 있는 도쿄의 진면목을 만끽할 수 있다. 여행을 시작하기 전 먼저 ≪도쿄 뒷골목 이야기≫를 통해 도쿄와 설레는 첫 만남을 가져보자.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