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의 눈으로 아프리카를 말하지 말라 2

백인의 눈으로 아프리카를 말하지 말라 2

  • 자 :김명주 외
  • 출판사 :미래를소유한사람들
  • 출판년 :2012-12-03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3-02-15)
  • 대출 0/3 예약 0 누적대출 6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우리가 몰랐던 아프리카의 모든 것

백인의 눈으로 아프리카를 말하지 말라 2



아프리카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가 맞춰야 할 퍼즐 조각들을

백인의 시각이 아닌 한국인의 시각에서,

특히 동반자적 시각에서 재정립했다.



아프리카는 우리의 동반자다




‘한국과 아프리카가 진정한 동반자가 되기 위해서는 제국주의적 사고에 기반을 둔 백인의 시각을 떨쳐내야 한다. 우정은 진심에서 나온다. 한국이 아프리카에서 첫 번째로 얻어야 할 것은 그들이 가지고 있는 자원이 아니라 그들의 신뢰이다. 신뢰를 얻으면 나머지는 저절로 따라온다.’

_저자 서문 中



‘그들은 우리의 동반자다.’



이 문구는 책의 서문 제목이다. 저자는 아프리카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우리가 맞춰야 할 퍼즐 조각들을 백인의 시각이 아닌 한국인의 시각으로, 특히 동반자적인 관점에서 다시 정립하고자 한다. 특히 저자는 최근 아프리카의 자원을 탐내는 수많은 서구 열강들과 중국의 아프리카 진출에 대해 “수백 년 동안 반복됐던 아프리카 수탈의 역사가 재현되는 것일 뿐”이라고 강조한다. 따라서 우리가 아프리카를 ‘거래의 대상’ 혹은 ‘자원을 얻기 쉬운 대륙’으로 보는 순간 우리는 우리도 모르게 백인 제국주의자들의 시각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저자가 더욱 강조하는 것이 바로 동반자적인 시각이다. 우정을 바탕으로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동반자의 시각만이 수백 년 동안 수탈당했던 뼈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는 아프리카인들의 마음을 얻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이다. 유럽과 같은 제국주의의 시각이나 중국처럼 자원만 노리는 방식으로 아프리카에 접근했다가는 또 하나의 유럽, 또 하나의 중국으로 비춰질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연민이나 동정 또는 착취의 대상이 아니라 상대를 존중해 주는 대등한 관계를 의미하는 동반자적인 관계 형성을 위해 우리는 ‘한국 고유의 접근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